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평일 09:00 ~ 18:30
토요일 09:00 ~ 13:00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공휴일 휴진
_건강정보_건강칼럼

복부 지방, 생체시계 교란해 질병 유발
복부의 내장지방이 인체의 일주기 리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시간 주기의 일주기 리듬(Circadian rhythm)은 생명체가 지구 자전에 맞춰 일정하게 움직이는 주기로, 사람은 밤에는 졸음이 와 잠들고 아침이면 잠에서 깨어나며 일정 시간에 허기를 느끼는 등 이 리듬에 따라 체내 생체시계를 가지고 생활한다. 생체시계가 교란되어 일주기 리듬이 무너지면 신체에 유익한 호르몬이나 면역세포가 정상적으로 활성화되지 않아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생체시계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 연구팀은 복부 내장지방 및 피하지방 면적과 시계유전자 발현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이 시계유전자 발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시계유전자는 일주기 리듬의 발진을 집행하는 인자로 사람에게는 Bmall, Clock, Per1, Per2, Cry1, Cry2, Rev-Erbα, Rev-Erbα, 카제인인산화효소 등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연구팀은 강남세브란스병원 비만클리닉을 방문한 남녀 75명을 대상으로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검사를 통해 복부 내장지방과 피하지방 면적을 측정하고, 말초혈액단핵구세포로부터 시계유전자를 추출해 유전자 발현을 측정했다.

조사 결과, 내장지방의 면적이 증가할수록 시계유전자 중 Per2, Per3, Cry2 mRNA의 발현이 감소했지만 복부 피하지방 면적은 시계유전자의 발현과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복부 피하지방보다는 내장지방이 시계유전자 발현에 더 영향을 미쳐 일주기 리듬을 흐트러뜨릴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미 비만이 시계유전자 발현과 일주기 리듬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알려졌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복부 내장지방이 시계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므로 질병 위험을 낮추고 싶다면 꾸준한 내장지방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연구 내용은 국제학술지 '크로노바이올러지 인터내셔널(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초, 중학교 입학 전, 예방접종 여부 확인하세요.
다음글 : 설 연휴, 안전하고 건강하게 보내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