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공휴일 휴진

042-536-557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흡’ 기침 소리 특이한 백일해, 어린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이유는?
백일 동안 지속되는 기침을 의미하는 백일해(百日咳). 최근 법정감염병 2급으로 분류된 백일해의 환자가 경남 일부 지역에서 어린이집과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급격히 늘고 있다. 한 달새 백일해 환자 수가 4배가량 늘면서 감염 저지 대책에 비상이 걸렸다.

어린이집과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백일해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백일해는 보르데텔라 균(Bordetella pertussis)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감염 질환으로, 발작성 기침을 특징으로 한다. 환자가 기침 또는 재채기할 때 튀어나온 비말을 통하여 전파되며, 1년 내내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늦은 여름에서 겨울철 발생이 많다. 백일해 감염균에 감염이 되면 평균 7~10일(4~21일)의 잠복기를 거쳐 다음 6~8주간 3단계의 임상 경과를 취한다. 카타르기(Catarrhal stage): 1~2주 지속되며, 콧물, 결막염, 눈물, 경미한 기침, 미열 등 가벼운 상기도염 증세가 나타나며, 가장 전염력이 강한 시기이다.경해기(Spasmodic stage): 기침 시작 후 약 2주 말이 되면 특징적인 발작 기침을 하게 된다. 짧은 호기 기침이 연속으로 나타나다가 숨을 들이쉬는 끝에 ‘흡’ 하는 소리(Whoop)를 들을 수 있다.회복기(Convalescent stage): 기침의 정도와 횟수 및 구토가 점차 감소하여 약 1~2주 지속된다. 그러나 회복기 이후에도 상기도 감염이 이환되면 발작 기침이 재발되는 수가 있고, 영아들에서는 발작 기침이나 whooping이 강해지거나 뚜렷해질 수 있다. 특히, 6개월 미만의 영유아에서 증상이 가장 심하며, 방치 시 폐렴, 호흡곤란 등의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백일해는 통계적으로 1세 미만의 사망률이 가장 높다.어린이들 사이에서 백일해가 유행하는 이유는?지난 1일 기준 전국 백일해 환자 186명 중 절반이 넘는 96명이 경남에서 발생했는데, 확진자 96명 중 보호자 3명을 제외한 93명 모두 만 12세 미만 어린이인 것으로 파악됐다. 면역력이 약할수록 백일해에 걸릴 위험이 증가하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면역체계가 약하고 단체생활을 하는 소아에서 전염이 쉽게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하이닥 소아청소년과 상담의사 김해나 원장은 불완전 접종 상태를 이유로 꼽았다. 우리나라에서는 모든 영유아에게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백신을 생후 2개월부터 2개월 간격으로 3회 기초 접종하고, 생후 15~18개월, 만 4~6세에 추가 접종하며, TdaP(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혹은 Td(파상풍-디스테리아) 백신으로만 만 11~12세에 추가 접종한다. 그런데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국내 백일해 예방접종률은 95%를 상회하나, 5~6차 추가접종 시기인 6세, 12세의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영유아기에 접종한 백신의 효과가 연령이 증가하면서 감소될 수 있으므로 기본 접종 이후 적기에 추가 접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4~12세는 백일해 추가접종이 권장되는 시기로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통원 아동 및 초등학생은 불완전 접종 상태에서 백일해에 감염되거나, 감염 시 주변 친구들에게 전파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추가 접종에 반드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위에서 백일해가 유행하고 있다면, 영유아의 경우 가속접종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백일해는 가족 내 2차 발병률이 80%에 달할 정도로 전염성이 매우 높아 영유아를 돌보는 가족에게도 접종이 권장된다. 김해나 원장은 “성인은 증상이 경미해 백일해 균에 감염된 줄 모르고 기침, 재채기 하다가 기본 접종을 마치지 않은 영유아에게 병원체를 옮길 수 있다”며, “영유아 백일해의 주요 감염 경로는 가족이고, 그 중 32%는 어머니에게서 전염된다”고 말했다. DTaP 예방접종력이 없는 40세 이상 성인은 Tdap을 1회 접종 후, Td를 2회 접종한다. DTaP 기본 접종력이 확인된 성인은 마지막 접종 후 10년 이상 경과하였으면 처음 1회 Tdap을 접종하고, 이후 10년마다 Td 1회 접종을 권장한다. 임신부는 임신 27~36주 사이에 접종이 권장된다.백일해 확진된 우리 아이, 언제부터 등원시켜도 될까?백일해는 처음 증상이 시작된 시기부터 발작성 기침이 나타나기 시작한 후 약 3주까지를 보통 전염기로 본다. 앞서 말했듯 백일해는 처음 증상이 시작된 카타르기에 전염력이 가장 강하다. 항생제별 복용기간은 다르지만, 백일해에 유효한 항생제를 복용 시 치료를 시작하고 5일 경과 후에 등교가 가능하다. 항생제 복용이 불가능한 경우 발작성 기침 시작 후 최소 3주간은 자택격리를 권고한다. 백일해 감염균에 효과를 보이는 항생제로는 아지스로마이신(Azithromycin), 클래리스로마이신(Clarithromycin) 등이 있다. 아지스로마이신은 5일간 투여를 권장하며, 생후 1개월 미만의 영아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클래리스로마이신은 7일간 투여를 권장하며, 생후 1개월 이후부터 사용할 수 있다. 그런데 아지스로마이신이나 클래리스로마이신 복용 중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면 투약을 중단해야 하는데, 이때는 설파메톡사졸-트리메토프림(Sulfamethoxazole-trimethoprim) 복합제를 사용할 수 있다. 이 복합제는 14일간 투여를 권장하며, 생후 2개월 이하의 영아에게는 투여하지 않는다. 항생제는 임의로 투약을 중단해서는 안되며, 백일해 합병증을 막고 전염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처방된 용량을 정해진 기간 동안 복용해야 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해나 원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이전글 : 섬유근육통 앓으면 조기사망 27%↑…원인은 ‘이것’
다음글 : 포도당 vs 과당, 어떤 게 더 몸에 해로울까? [하이닥TV]



NEWS
무지개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